Organic Vegetables – 친환경 생활 -Joyce kim -Coldwell Banker Global Luxury

 

친환경 생활 

내 손으로 길러 먹는 무공해 야채

키우는 재미에 먹는 즐거움까지~ 우리집 식탁을 건강하게 만들어주는 무공해 야채를 직접 길러보자.

농약과 화학비료를 사용해 키운 야채로 요리하기가 망설여지거나 비싼 유기농 식재료가 부담된다면 직접 길러 먹는 것도 방법. 처음 집에서 야채를 기르는 초보자라면 씨앗을 구입해 뿌리기보다 본잎이 어느 정도 자라난 모종을 구입하고 콩나물이나 새싹채소, 허브 등 실내에서 잘 자라는 것부터 시작한다. 실내에서 야채를 기를 때는 10℃ 이상의 온도를 유지하고 통풍을 자주 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물은 자주 주는 것보다 흙이 흠뻑 젖을 정도로 한번에 충분히 주고, 영양공급을 위해 정기적으로 비료를 주는 것이 좋다.

▼ 무공해 야채를 기르기 전에…

용기 
일반 화분뿐 아니라 쓰고 버리는 페트병, 테이크아웃 커피전문점의 종이컵, 깨진 그릇이나 이가 빠진 물컵, 인스턴트 된장이나 고추장 통, 양동이, 채반, 스티로폼 상자 등을 재활용해도 좋다. 페트병이나 플라스틱통, 스티로폼 상자, 양동이 등은 바닥에 물이 빠져나가는 구멍만 뚫어 흙을 채운 후 야채를 심고 물컵이나 채반 등은 수경식물을 키울 때 사용한다. 헌 타이어 두세 개를 철사로 겹쳐 고정시킨 후 밑으로 물이 빠져나갈 수 있도록 촘촘한 철망을 붙이면 미니 텃밭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흙과 퇴비
흙은 통기성이 좋고 물빠짐이 잘 돼야 한다. 영양분이 풍부하고 병충해가 없는 배양토를 흙과 1:1 비율로 섞어 사용한다. 퇴비는 요리하고 남은 야채 등 음식쓰레기를 썩혀 만들거나 부엽토를 구입해 흙과 부엽토를 3:1 비율로 섞어 사용한다.

필요한 도구
모종삽 흙과 퇴비를 퍼담거나 섞고 모종을 옮겨 심을 때 편리하다.
가위 야채를 자르거나 딸 때 사용한다.
핀셋 새싹채소를 뽑을 때 요긴하다.
분무기와 물뿌리개 씨앗에 물을 줄 때는 분무기를, 자란 야채에 물을 줄 때는 물뿌리개를 사용한다.

내 손으로 길러 먹는 무공해 야채

▼ 겨울철 집에서 키울 수 있는 천연 먹거리

미네랄과 비타민, 무기질 등 영양이 풍부해요! – 새싹채소
새싹 재배용 씨앗을 구입해 깨끗하게 씻은 다음 5~6시간 물에 담가 불린다. 수분 흡수가 잘 되는 천이나 솜을 그릇에 깔고 충분히 물을 뿌린 다음 불린 씨앗을 고루 깔고 싹이 트기 전까지 종이나 천을 덮어둔다. 대나무 채반을 이용할 경우 망사를 깔고 씨를 한두 겹 두께로 고루 뿌려 씨앗의 ⅓이 잠길 정도의 물을 채운 그릇을 받쳐 싹이 틀 때까지 종이나 천을 덮어둔다. 싹이 트면 햇빛이 잘 드는 곳으로 옮긴 다음 하루 2번 정도 물을 준다. 물이 빠지지 않는 그릇에 키울 경우에는 물이 고여 곰팡이가 생기지 않도록 주의한다. 무순이나 배추순, 브로콜리, 비타민, 경수채, 청경채, 크레스, 겨자 등은 키우기 쉽고 여러 요리에 활용하기도 좋아 처음 새싹채소를 기르는 사람에게 적당하다.

향긋한 차를 만들거나 요리에 넣어요! – 허브
햇빛이 잘 드는 창가에 놓아두고 시간 맞춰 물만 주면 잘라서 요리에 넣어 먹거나 잘 말려서 뜨거운 물에 우려 차로 마실 수 있다. 봄이나 가을에 씨앗을 뿌려 기르기도 하지만, 처음 기르는 경우 모종을 구입해 화분에 옮겨 심는 것이 좋다. 모종을 고를 때는 줄기가 두껍고 밑둥이 튼튼하며 잎의 색이 진하고 윤기가 나는 것을 고르고 마디와 마디 사이가 짧고 잎의 수가 많은지 꼼꼼히 살펴본다. 구입한 모종은 구멍이 있는 큰 화분에 옮겨 심는다. 날씨가 추운 겨울에는 화분 밑에 스티로폼을 깔아주고 매일 아침 10시와 1시 사이에 실온과 비슷한 온도의 물을 흙을 적실 정도로만 준다. 물을 줄 때마다 흙 속의 영양분이 빠져나가므로 한달에 1~2번 포기 주변에 액체비료를 뿌려주는 것이 좋다. 처음 허브를 기를때는 민트나 타임, 로즈메리 등 용기에서 재배해도 잘 크는 종류를 선택한다.

물만 있으면 누구나 기를 수 있는~ – 콩나물
햇빛을 차단하고 물만 주면 쑥쑥 자라 누구나 쉽게 기를 수 있다. 콩나물 콩은 그 해 수확한 국산 콩을 구입해 하룻밤 정도 물에 담가둔다. 물이 잘 빠지는 소쿠리에 불린 콩을 깔고 하루에 5~6회 정도 미지근한 물을 준다. 콩나물을 기를 때는 무엇보다 햇빛을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공기가 잘 통하는 검은 천을 덮어주고 소쿠리 바닥으로 공기가 통하도록 받침대 위에 올리거나 걸어둔다. 보통 5~6일 정도 지나면 먹을 수 있다.

사시사철 신선하게 먹을 수 있어요! – 대파
대파를 구입한 후 페트병이나 화분에 심어두면 사시사철 싱싱하게 먹을 수 있다. 먼저 화분이나 적당한 크기로 자른 페트병 바닥에 구멍을 뚫은 후 흙을 채우고 싱싱한 대파를 심는다. 물은 흙이 마를 때쯤 한 번씩 주면 된다. 요리하고 남은 대파 뿌리와 흰 대 부분도 물에 담가두면 새로운 줄기가 자란다. 그늘에서 자란 파가 맛이 좋으므로 햇빛을 차단해주고 파란 줄기 부분만 잘라 사용하면 오랫동안 먹을 수 있다.

뿌리만 물에 담가 놓으면 잎이 쑥쑥~ – 미나리
미나리는 밑둥을 자르고 물에 담가두면 금세 잎이 자라 요리할 때마다 쓸 수 있다. 뿌리쪽 줄기를 6cm 정도 자른 후 페트병이나 유리컵에 물을 담고 빽빽하게 넣어주면 준비 끝! 물은 뿌리 끝부분만 닿을 정도로 부어주고, 매일매일 물을 갈아준다. 물의 양은 항상 일정하게 유지하고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기른다.

Content Courtesy :  여성동아 
********************************************************************************

Organic food usually tastes better, and is better for you, but it can also be very expensive compared to non-organic products. Organic food can cost nearly 50 percent more, thanks to the extra labor required to produce it and consumers’ demand exceeding supply.

So how do you get tasty organic food without spending a ton of extra money? Follow these tips to get more bang for your buck.

Shop at farmers’ markets: You can get fresh organic produce for far less at a farmers’ market than you’d pay at the grocery store. It’ll taste just as good, and you’re getting your food straight from the source.

Choose seasonal produce: Out-of-season produce usually has to be imported, and that can really drive up the price. Focus your meals on in-season fruits and vegetables so that you don’t end up paying $6.00 for a pound of organic asparagus.

Shop more frequently, and plan your meals around bulk sales: The trick here is to only buy what’s needed for your meals, and to only plan for a week of meals at most. That way you’re less likely to throw food away, because you can use leftover produce for more meals before it goes bad.

Grow your own: A home vegetable garden will provide some extremely cheap organic produce, and gardening can also be a fun and rewarding hobby.


Oaks At Calabasas, Just Sold  $2,3M – Joyce Kim -Coldwell Banker

 

****************************************************************************************************************************

Life & Style  * Weekend Calendar 

Current Exhibitions – The Getty Center 

Groundbreaking Architecture Tour 

GETTY CENTER

Daily, through April 29, at 11 am, 2 pm

 The Central Garden at the Getty Center is an evolving work of art, with tree-lined walkways that lead visitors through extraordinary sights, sounds, and scents.

More than 500 varieties of plant material are used in the landscaping of the Central Garden.

The Getty Center features several gardens and fountains, and landscaping for public enjoyment, including a cactus garden at the South Promontory, fountains in the Museum Courtyard and the Tram Arrival Plaza, shaded hideaways, and spectacular views of the Santa Monica Mountains, the Pacific Ocean, and Los Angeles.

The Central Garden

The Central Garden, created by artist Robert Irwin, lies at the heart of the Getty Center.
The Central Garden, created by artist Robert Irwin, lies at the heart of the Getty Center.

The Central Garden, created by artist Robert Irwin, lies at the heart of the Getty Center. The 134,000-square-foot design features a natural ravine and tree-lined walkway that leads the visitor through an extraordinary experience of sights, sounds, and scents.

The walkway traverses a stream that winds through a variety of plants and gradually descends to a plaza where bougainvilleaarbors provide scale and a sense of intimacy. Continuing through the plaza, the stream cascades over a stone waterfall or “chadar,” into a pool with a floating maze of azaleas. Specialty gardens encircle the pool. All of the foliage and materials of the garden have been selected to accentuate the interplay of light, color, and reflection.

The natural ravine and tree-lined walkway that leads the visitor to a central clearing.
The natural ravine and tree-lined walkway that leads the visitor to a central clearing.

Irwin began planning the Central Garden in 1992, as a key part of the Getty Center project. Since the Center opened in 1997, the Central Garden has evolved as its plants have grown and been trimmed. New plants are constantly being added to the palette. Irwin’s statement “Always changing, never twice the same” is carved into the plaza floor, reminding visitors of the ever-changing nature of this living work of art.

 The Getty Center

Free | No ticket required

 This 45-minute site tour explores the legacy of the Getty Center’s groundbreaking architecture from concept to construction to its opening in 1997. Meet outside the Museum entrance on the bench at the top of the stairs.

 

Life & Style – Arts &  Entertainment

Current Exhibitions and Installations

 THE GETTY CENTER

 

Arts &  Entertainment – By Joyce Kim – Coldwell Banker

Arts &  Entertainment – By Joyce Kim – Coldwell Banker

THE GETTY VILLA

  • The Getty Villa is currently being reimagined.Please excuse some temporary gallery closures and restricted access to the Outer Peristyle during your visit. See the most current information to enjoy our many open galleries and special program.

******************************************************************************************************************

Getty Center 
Art museum in Los Angeles, California
The Getty Center, in Los Angeles, California, is a campus of the Getty Museum and other programs of the Getty Trust. Wikipedia
Address1200 Getty Center Dr, Los Angeles, CA 90049

The J. Paul Getty Museum commonly referred to as the Getty, is an art museum in California housed on two campuses: the Getty Center and Getty Villa

Exhibits

Michelangelo to Degas: Major New Acquisitions
Until Apr 22, 2018ON NOW
The Getty Museum recently made one of the most significant acquisitions in its history, consisting of sixteen drawings and a painting from a private collection. The group features works by many of the most celebrated draftsmen in the history of European art, including Michelangelo, Andrea del Sarto, Domenico Tiepolo, G…
getty.edu
Robert Polidori: 20 Photographs of the Getty Museum, 1997
Until May 6, 2018ON NOW
Acclaimed photographer Robert Polidori (Canadian-American-French, born 1951), known for his images of architecture and human habitats, created a series of images of the Getty Center shortly before the opening of the multipurpose complex in 1997. Organized to celebrate the twentieth anniversary of the Center, this exhib…
getty.edu
FREE
Getty Center has free admission but parking is chargeable.
$15 flat rate is the parking fee. The same is $10 if you enter after 3pm.
Parking for less than one hour is free

 

 ***************************************************************************************************************************

 

The Room With The View  * Joyce Kim – Coldwell Banker Global Luxury ( SOLD $ 4.5 M)

Home With The View Joyce Kim – Coldwell Banker Global Luxury ( SOLD $ 4.5 M)

Your Home Value

YOUR HOME VALUE 

GET YOUR FREE REPORT!

당신의 집의 가치를 몇분만에 알아 보실수 있습니다.

Enter Your Address Below.  It will only take few minutes.  

Click Here to Find Your Home Value:   GO!

Email – Joyce Kim for FREE  Seller  Package Now! 

8 Practical Facts & Tips To Get Your Home Sell With Best Price! 

셀러가 가장 집을 높게 팔수있는 8가지  실속있는 팁스를 담은  – 브클렛을 – 무료증정 합니다. 

Joycekim@coldwellbanker.com 

(Direct)   213 503-0315  (B) 310 777-6278 

Fluent English/Fluent Korean